조이조지브의 잡다한 블로그

영화 [노팅힐] notting hill 1999

목차

She 와 He의 이야기. 노팅힐입니다.

도시가 아닌 농촌? 내지 시골?이라고 해야할까요. 그러한 소도시에 사는 여행책을 파는 책방 장부 새커. 그에게 어느 날씨 운명처럼 한도 여인이 나타납니다.

네년 분은 인기가 퍽 많은 여배우인 애나 스콧이었습니다. 애나 스콧은 저 멀찍멀찍이 베버리힐스에 살다가 우연히 영국으로 와서 그와 처녀 마주칩니다. 역시나 주공 버프에 고로 이조 둘은 커피로 인해 재차 만나게 됩니다. 새커는 실수이지만 어렵게 잡은 기회를 쉽사리 놓치지 않기 위해 그녀에게 갖은 노력을 하면서 시간을 만드려고 하지만 역시나 영화는 쉽사리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우리가 영화와 같은 이야기라고 하는 것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일까요?

그렇기는 해도 다시 가방을 놓고 온 그녀는 그에게 진한 인상을 남기게 됩니다. 또한 시간이 흘러서 다시금 만나게 된 둘.

톱스타 여배우 & 소도시 서점 주인

수익 스토리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엄청난 우연과 있을 고갱이 없는 기회들이 너머 어우러져 시너지를 내고도 모자라 대기권을 뚫어야 가능할 만한 일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야말로 이럴 확률이 얼마나 될 지 모르겠습니다. 실제 이러한 사례를 본 상당히 있을까 싶습니다. 물론 책방 주인인 새커도 톱스타 배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눈부신 외모와 매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진개 마지막 중의 설정에 가려져있지만 정형 실로 톱스타라는 것을 숨길 이운 없는 장면들이 대단히 나옵니다.

하지만 “휴 그랜트”가 이혼남으로 나오는 장면이 가일층 비현실적으로 느껴집니다. 그의 전부인은 다른 남자를 찾아간, 심지어 바람이 난 아내로 묘사되다니 보다 믿겨지지가 않습니다.

평점

평점은 놀라울 만치 높습니다. 1999년작인데 세월의 흔적은 잠연히 느껴지지만 명작이라는 느낌은 보는 그냥 지울 이운 없습니다. 유별히 영화에서 남주인공의 룸메이트로 나오는 스파이크라는 캐릭터는 매우 인상적입니다. 그를 보고 있으면 부근 지인이 영국에 다녀와서 만나본 영국인 친구에 대한 이야기에 신빙성이 느껴질 정도입니다. 그의 근처 사람들은 스파이크를 비롯해서 정말이지 각양각색의 매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어쩌면 10년 정도의 시기가 지난 시점에서 영화가 개봉되었다면 시마이 중앙 꼴 인물들이 더욱더욱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녀를 1년만에 잊지 못하고 찾아갔던 휴 그랜트. 오히려 그녀의 진심인지도 모를 말을 듣고, 노량 일상으로 돌아옵니다. 누구든 이상에서 현실로 돌아오는 과정은 그다지 달갑지 않을 것입니다. 별양 일상이 진행되는 복판 그녀가 방문합니다. 솔직히 연락도 가난히 그쯤 가버리고나서 1년 만에 돌아와서 그림을 들고 왔습니다.

그림은 샤갈의 그림이며 둘이 나눈 ‘사랑’에 대한 이야기에 미루어보아 누가봐도 “고백”이라고 볼 명맥 있습니다. 그럼에도 우리 “휴 그랜트”인 새커는 그녀를 거절하기에 이릅니다. 정형 잠시의 찰나에 보여준 줄리아 로버츠의 “애나 스콧”의 연기는 아직도 머리속에 생생히 그려집니다. 순간이었지만 당신 눈에서 생각마저 읽히게 만드는 연기였습니다.

오히려 모든 영화의, 천지에 대다수 모든 영화의 끝이 “해피엔딩” 이듯이 이익 영화는 그리로 끝이 납니다. 둘은 꼴찌 사랑해서 결혼하고 오래도록 행복하게 지냈다는 우리의 전래동화처럼, 운명처럼 이야기는 그리 끝이 납니다.

인상적인 장면

개인적으로 밭주인 인상깊은 장면이었습니다. 새커는 독서를 하고, 그녀는 누워 “임신한 듯한” 배를 쓰다듬으며 따뜻한 볕 아래에서 “행복”이란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장면과 같습니다. 마치 새커의 집에 있던 샤갈의 그림과 실제 애나 스콧이 가져온 “샤갈의 그림”을 통해 진정으로 사랑이란 “이런 것이 아닐까?” 하는 메시지를 전하며 이야기는 끝을 맺습니다.

개인적으로 누구나 꿈꿀 생목숨 있고, 이 글 영화같은 사랑이며 비현실적인 스토리라고 할 지라도 결국에는 “사랑”으로 마주할 생령 있는 “삶”을 느끼게 해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설마하니 비현실적일 생목숨 있고, 우리에게는 먼 이야기일 수로 있는 이야기지만 우리의 도처에 있는 “사랑 이야기” 지우금 봐도 명작으로 권위 꼽을 길운 있을 만치 아름다운 영화 중에 하나라고 생각하며 글을 마치겠습니다.

Category: entertain